스가노, 역대 일본 프로야구 최고 연봉 신기록…8억엔에 사인

작성자
sajwndfl
작성일
2021-01-14 17:47
조회
179
MK스포츠 정철우 전문기자

요미우리 자이언츠 에이스 스가노 도모유키(31)가 일본 프로야구 사상 최고 연봉 기록을 세웠다.

스가노는 14일 요미우리 구단과 화상을 통해 연봉 협상을 했다.

요미우리가 제시한 금액에 도장을 찍었다. 닛칸 스포츠는 스가노가 8억엔(약 85억원)에 계약 했다고 추정했다. 일본 프로야구는 연봉을 공개하지 않는다. 언론의 추정치를 근거로 한다.
20210114_1415717.jpg

요미우리 구단은 "연봉이 인상됐다. 단년 계약을 맺었다. 페타지니도 뛰어넘었다"고 밝혔다.

스가노는 일본인 선수로는 이미 최고 연봉을 받고 있었다. 지난해 연봉은 6억5000만 엔(약 68억 원)이었다.

단독 1위는 아니었다. 사사키 가즈히로(2004,2005년, 당시 요코하마)와 함께 공동 1위였다.

여기서 연봉이 올라가며 자연스럽게 최고 연봉 신기록을 세우게 됐다.

역대 일본 프로야구 최고 연봉은 7억2000만엔의 페타지니(2003,2004 당시 요미우리)가 갖고 있다. 이 역시 넘어서며 역대 일본 프로야구 최고 연봉 선수가 됐다.

스가노가 메이저리그행을 단념했을 때 메이저리그 현지에선 스가노가 요미우리로부터 4년간 4000만 달러의 연봉을 제시 받았다는 보도가 있었다. 1년 약 10억엔 수준의 계약이었다.

그러나 실제 계약 규모는 메이저리그의 예상을 밑돌았다. 8억 원의 연봉을 받았다.

1년 계약은 스가노가 올 시즌 이후에도 다시 메이저리그 진출을 시도할 수 있도록 하는 옵트 아웃 조항에 따라 맺어진 것으로 풀이된다.

스가노는 올 시즌이 끝나면 메이저리그 진출을 다시 시도하겠다는 뜻을 밝힌 바 있다.

스가노는 "최고 연봉이 됐다. 2003, 2004년 페타지니(요미우리)의 연봉 7억2000만 엔을 넘어 역대 최고가 됐다. 그만큼 부담도 있고 액수에 걸맞은 활약을 해야 한다는 생각이 강하다. 몸이 긴장되는 느낌"이라고 밝혔다. 코인카지노 [email protected]

▶ 레드벨벳 예리, 셔츠만 입고…물오른 섹시함

▶ 김한나 치어리더, 핫팬츠+크롭티…시선 집중 몸매

▶ 오또맘 ‘늘씬한 허리+넘치는 볼륨감’

▶ 홍수아·서하준, 침대·욕조에서 섹시화보

▶ 팝콘티비(TV) MC 아치, 데뷔 900일...‘팝콘 대박’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바카라사이트

카지노사이트

온라인바카라

온라인카지노

슬롯사이트
전체 0